컨텐츠

  1. HOME
  2. 알림마당
  3. 언론보도/보도자료

언론보도/보도자료

[20170906] 인천시, 차별화된 서비스와 공격적 마케팅으로 의료관광 시장 공략

  • 작성자
    관리자(홍보팀)
    작성일
    2017-09-07 08:04:01
    조회수
    43

인천시, 차별화된 서비스와 공격적 마케팅으로 의료관광 시장 공략

 

- 인천관광공사, 의료관광 기반 마련 및 시장 다변화에 주력 -

 

○ 인천시(시장 유정복)는 올 해 약 15,000명의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를 목표로, 인천 의료관광 육성에 공을 들이고 있다. 출범 2년차를 맞이한 인천관광공사(사장 채홍기)는 이러한 인천시의 노력에 발맞춰 차별화된 서비스와 공격적 마케팅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.

 

○ 공사는 지난 2015년 9월 출범 이후, 인천이 ‘동북아 의료관광도시’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사업을 추진해왔다.

 

○ 전국 지자체 최초로 ‘의료관광정보시스템(MTIS)’을 구축해 관내 의료기관에 보급했고, ‘외국인 환자 사후관리 프로그램’(POM)을 도입했다. 이를 통해 진료계획부터 상담, 치료 후 관광, 귀국 후 사후관리에 이르기까지 외국인 환자의 의료관광 스케줄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어, 인천 의료관광 서비스 품질이 대폭 상승하는 계기를 마련했다.

 

○ 최근에는 공항에서 의료기관까지 운송수단과 통역을 지원하는 ‘의료관광 컨시어지 서비스’를 도입 추진하며 인천의 의료관광 서비스 만족도 제고 및 수용 태세 개선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.

 

○ 한편 올해 초 사드 사태로 인천 해외환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던 중국의 의료관광 수요가 크게 위축되면서, 공사는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, 동남아시아 등 신규 시장 확대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.

 

○ 이러한 노력의 결과, 2016년 방인 외국인 환자 국적 순위에서 러시아가 2위, 카자흐스탄이 4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얻었다. 1인당 평균 진료비가 높은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 환자 특성을 감안할 때, 이는 인천이 향후 의료관광을 통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.

 

○ 공사는 이러한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러시아 및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의 관광 박람회인 ‘모스크바 국제관광전’에 2년 연속 참가해 현지 의료관광 전문 여행사 관계자들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했고, 카자흐스탄 국제관광박람회․이르쿠츠크 바이칼 투어 등 올해 상반기에만 총 5건의 현지 행사에 참여하며 인천 의료관광을 알렸다. 또한 2016년부터 총 8회에 걸쳐 러시아․카자흐스탄 언론인 및 유치업체 관계자를 초청해 인천 의료기관을 시찰하는 팸투어를 진행했다.

 

○ 활발한 해외홍보 활동과 더불어, 공사는 지난 2016년 6월 인천의 지리적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인천국제공항 내에 ‘인천 의료관광 홍보관’을 개설함으로써 ‘환승 의료관광’이라는 신수요 창출을 위한 마케팅 채널을 마련했다. 이후 인천공항 홍보관은 월 평균 1,250명, 연간 15,000명의 방문객과 총 514건의 의료상담 건수를 기록하는 등 공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천 의료관광 인프라를 소개하고, 잠재 고객을 확보하는 창구로서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. 올해 3월부터는 또 하나의 관문인 인천국제여객터미널에도 의료관광 홍보관을 개설하여 항만 주요 고객인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.

 

○ 공사는 최근까지의 성과를 바탕으로, 향후 필리핀, 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과 몽골, 중동 시장으로의 확대 및 중국 개별관광객(FIT) 대상 맞춤형 마케팅을 펼치며 시장 다변화에 주력할 예정이다.

 

 

 

 

기타 컨텐츠Open TOP

팝업존

Close